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일부개정2002.12.18 법률제06797호]

개인정보 취급방침
한국인문사회연구소협의회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어떠한 개인정보도 수집하지 않습니다. 또한 본 홈페이지의 내용을 개인적 용도 이외의 언론보도나, 상업적 용도로 사용하실 경우에는 반드시 협의회와 상의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인사협 뉴스

한국인문사회연구소협의회, 국회에서 제3차 인문사회분야 ‘메가프로젝트’ 정책토론회 개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인사협
조회 179회 작성일 23-12-12 09:27

본문

- ‘지방소멸’, ‘이민정책’ 등 국가적 과제, 인문사회분야 메가프로젝트로 풀어야
-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 사일로식 연구에서 융복합 연구로 전환필요
- 김철민 국회교육위원장, 이태규·조승래 국회의원,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공동주최


113290_105375_3252.jpg

한국인문사회연구소협의회(이하 인사협, 회장 강성호 국립순천대 인문학술원장)가 12월 8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지방소멸’과 ‘이민정책’을 주제로 제3차 ‘메가프로젝트’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6월 국회에서 열린 두 차례의 토론회에 이어, 인문사회분야의 ‘메가 프로젝트’ 추진의 타당성과 가능성을 모색하는 세번째 토론회다.

이번 토론회는 김철민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 이태규·조승래 국회의원,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인사협과 국립순천대 인문학술원이 공동주관하고, 인사협 165개 연구소가 공동주최한다. 

토론회에서는 먼저 ‘지방소멸 대응을 위한 융복합 정책과제’를 주제로 서울대 김의준 교수·정이레 선임연구원이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정책수단이 공간·사회복지·보건·경제산업·고용·지방행정과 재정·교통과 기술·환경·교육·문화관광·이민·주거 등으로 다양화, 복잡화”되어 있음을 구체적 사례를 들어 자세히 설명한다.

그리고 이러한 정책수단들을 효과적으로 융복합하여 추진하기 위해서는 지역권역 조정을 통한 공간의 효율성, 압축도시를 통한 집적의 효율성, 네트워크도시를 통한 공유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지방소멸 해결책을 위한 효과적인 이민정책’을 주제로 발표하는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원의 김준표·강진구·김진선 교수는 ‘인구감소, 지역소멸, 초고령사회라는 3대 리스크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출산율 제고와 더불어 인구의 사회적 증가 전략이 필요’하며, 특히 인구가 줄고 있는 지방의 특색에 맞는 ‘지방이민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또한 이를 위해서는 다문화수용성 지수 개발, 다문화융복합 교육 등에 대한 관심과 국가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주제 발표에 이은 토론에는 최윤철 건국대 교수, 임동진 순천향대 교수, 유지아 원광대 교수, 백성혜 한국교원대 교수와 더불어, 윤두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국가전략연구센터 부소장,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국장이 참여하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지방소멸 대응과 이민정책이 과거의 시행착오를 되풀이하지 않고 실효적으로 추진될 수 있기 위해서는 탄탄한 융복합 연구에 기반을 두어야 함을 강조한다.

강성호 인사협 회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인문사회 분야 메가프로젝트 제안은 분산적이고 소규모로 진행된 인문사회분야 학술 연구로는 21세기가 제기하는 ‘거대 위기’에 대한 대안을 제시할 수 없다는 문제 인식에서 시작되었다. 3차례에 걸친 정책토론회와 1차례의 학술대회를 거치면서 ‘인문사회분야 메가프로젝트’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학계, 정부, 국회, 사회에서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공감대 위에 2024년에는 ‘인문사회분야 메가프로젝트’ 사업이 구체적으로 현실화될 수 있도록 국회와 관련 부처가 힘을 모아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인문사회연구소협의회(인사협)은 대학 산하 연구소를 중심으로 전국의 인문사회 예체능분야 165개 연구소가 참여한 단체로, 학술연구 네트워킹과,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연구소 사업’ 관련 연구성과의 대내외 교류와 홍보·확산을 위해 활동하고 있으며, 향후 한국의 국가적 난제를 해결하는데 인문사회 분야의 연구가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구상·추진하고 있다.

출처 : 교수신문(http://www.kyosu.net)